쌍용차, ‘토레스’ 베일 벗었다…사전계약 3만대

산업·IT 입력 2022-07-05 20:45:22 장민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쌍용자동차의 신차 ‘토레스’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토레스는 쌍용차 정통 SUV 무쏘의 헤리티지(유산)를 계승해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중형 SUV로,사전 계약 대수가 3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이 차량은 중형 SUV를 뛰어 넘는 거주 공간과 대용량 적재 공간을 갖췄습니다. 2열 리클라이닝 시트를 적용해 폴딩 시 1,662ℓ 대용량 적재가 가능합니다.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은 “쌍용자동차가 걸어온 길이 대한민국 SUV의 역사가 되었듯이, ‘토레스’를 통해 새롭게, 쌍용자동차 답게 또 한번의 역사를 써내려 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 jja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