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거목' 조순 전 경제부총리 별세…향년 94세

금융 입력 2022-06-23 11:28:24 김미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대학교 홈페이지 갈무리]

[서울경제TV= 김미현기자]한국경제의 거목인 조순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오전 향년 94세로 별세했다. 고인은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1928년 강원 출생인 고인은 경기고와 서울대를 졸업하고 6.25 당시 육군 통역장교와 육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했다. 전쟁이 끝난 이후에는 미국 UC버클리대학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고 1968년 서울대 교수로 재직했다. 


고인은 20년 간 서울대 경제학 교수로 지내며 수많은 제자를 양성했다. 특히 케인즈 경제학을 다룬 ‘경제학원론’은 지금까지도 경제학을 대표하는 교과서로 불린다. 경제학원론은 정운찬 전 국무총리 등이 개정판에 공동저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고인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권유로 1988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을 맡았다. 1992년에는 한국은행 총재를 지냈다. 당시 중앙은행 독립성을 두고 정부와 갈등을 빚어지면서 1년 만에 총재직을 떠났다. 


1995년에는 민주당에 입당해 첫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으로 당선됐다. 취임 직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가 벌어졌고 시장 취임식을 사고현장에서 열어 주목을 받았다. 


시장 임기 중에는 통합민주당 대선후보로 영입돼 대권에도 도전했다. 당시 이회창 신한국당 후보와 단일화를 통해 대권도전을 내려놓았다. 이후에는 초대 한나라당 총재를 맡았고 1998년 강릉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돼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2000년에는 16대 총선에서 민주국민당 대표를 맡았고 선거에 패하면서 정계를 떠났다. 


고인은 서울대와 명지대 명예교수를 지냈고 대통령 지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한반도선진화재단 고문 등을 맡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남희(92)씨와 장남 기송, 준건, 승주 씨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5일 오전, 장지는 강릉 선영이다. /kmh2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