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한전·에코네트워크,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 체결

산업·IT 입력 2022-06-20 10:09:2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한전에코네트워크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P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이번 계약으로 오산에 위치한 아모레 뷰티 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인가를 거쳐 8 1일부터 20년간 태양광 발전설비 용량 2.8MW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공급받기로 했다.

 

3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아모레퍼시픽간 합의 내용을 기초로 한전이 발전사업자와 구매계약을아모레퍼시픽과의 판매계약을 각각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3자 간에 거래하는 제도다본 계약은 한전이 중개하는 형태이며이번 계약을 통해 아모레 뷰티 파크는 2021년 한전 공급 에너지량 기준 약 21%의 재생에너지를 추가로 확보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제품을 생산하는 아모레 뷰티 파크는 이미 약 2.6MW 규모의 자체 태양광 발전 인프라를 확보한 상태다. 태양광 전력이 생산되지 않는 시간대나 발전량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한전에서 녹색프리미엄으로 재생에너지 사용실적을 인정받고 있다여기에 제3자 PPA로 추가 재생에너지를 확보하면서 연내 재생에너지를 통한 100% 제품 생산이 가능해졌다.

 

계약 파트너인 에코네트워크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환경 전문컨설팅 업체로 국내 최대 규모인 영광 100MW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으며의성상주벌교제주 등에도 MW급 태양광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다에코네트워크는 이번 제3 PPA를 시작으로 RE100 이행을 위한 기업 연계형 태양광발전 비즈니스 모델을 기획하고 선도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2030 지속가능경영 5대 약속을 공개하고 대자연과 공존하기 위한 하나의 약속으로 글로벌 생산사업장의 탄소 중립을 선언한바 있으며, 2025년까지 전사 재생에너지 사용률 100%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동순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는 “지난 3월 대전 데일리 뷰티 파크가 재생에너지 직접 공급 계약을 체결했고이어 오산 아모레 뷰티 파크도 제3자 PPA 형태의 추가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도 화석에너지로 인한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공급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등 친환경 제품생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