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플러스] 부산 이전에 ‘민영화’까지…불붙은 산은 개편론

금융 입력 2022-05-12 22:19:18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새 정부 정책과제에 부산 이전이 포함되면서 정책금융인 KDB산업은행이 난처한 상황에 놓였는데요. 여기에 민영화론까지 거론되면서 금융권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산은 부산 이전뿐 아니라 역할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금융부 윤다혜 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앵커]

윤 기자, 새 정부 출범 전부터 산은 부산 이전은 언급이 되어왔는데요. 움직임은 있나요.

 

[기자]

새 정부 출범 전부터 산은 부산 이전 관련해 말이 많았었습니다.

 

새 정부는 산은 부산 이전을 110대 국정과제에 포함하며 강력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산은 부산 이전 추진 관련해 구체적인 로드맵을 작성할 계획입니다.

 

이제 산은 부산 이전 역할을 지휘할 차기 수장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요.

 

차기 산은 회장으로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황 전 회장은 대표적인 윤 대통령의 금융권 인물로 분류되며, 부산 이전을 진행할 지 금융권 안팎에서는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산은이 지주회사로 전환하고 주요 자회사를 부산에 설립하는 대안을 제시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다만 산은이 제시한 대안에 대해서는 본점 이전보다 경제적인 효과가 적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반면 산업은행 노동자들은 자칫 적기의 금융지원을 불가능하게 해 금융사고를 일으킬 염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기에 산은 민영화론까지 거론되고 있다고요.

 

[기자]

네. 산업은행 민영화는 이명박 정부에서 한 차례 추진되다가 무산된 바 있습니다.

 

2008년 세계적 투자은행, IB 설립을 목표로 추진됐지만 같은 해 말 글로벌 금융위기가 터졌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 금융위원회가 정책금융 역할 재정립 방안을 수립하면서 산업은행 민영화는 원상태로 돌아갔습니다.

 

산업은행 민영화를 추진했던 인물들이 줄줄이 요직에 거론되면서 산은 민영화가 재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새 정부 첫 금융위원장에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그는 금융정책국장을 지내며 이명박 정권의 산은 민영화를 추진했던 실무자였습니다.

 

일각에서는 산은의 근본적인 구조개편 신호탄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얼마 전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산은 민영화 방안이 거론되기도 했습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원상태로 돌아간 것에 대해 “수긍하지 못하겠고 개인적으로 잘못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산은 회장 후보로 꼽히고 있는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장 역시 2008년 산은 당시 총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인물입니다.

 

연이은 매각 실패로 산은의 변화가 필요하지만 성급한 민영화에 대한 우려의 시각도 있습니다.

 

[싱크]우석진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산업은행이 소위 말하는 이제 정부가 들고 있는 기금의 대출 사업들의 위탁 운영들을 많이 하고 있어요. 그래서 공공기능이 많기 때문에 민영화 했을 때 그 기능을 대체할 만한 담당할 만한 대체수단이 있지 않고 성급하게 민영화를 진행을 시키면 교각살우의 우를 범할 수 있기 때문에 현황도 살펴보고 그 논리도 더 따져본 다음에...”


[앵커]

부산 이전뿐 아니라 산은 역할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는데요.

 

[기자]

네. 기업 구조조정이 줄줄이 실패하면서 산업은행의 역할론에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동걸 전 회장 재임 당시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대우건설, 금호타이어 등 굵직한 구조조정을 성사시켰지만, 최근 인수합병이 줄줄이 무산됐습니다.

 

이로인해 정책금융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재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여기에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산은 역할 재편론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산은의 방식에 변화가 필요하단 지적도 나오는 가운데 민영화 재추진도 거론되고 있어 산은의 입지가 더 좁아지는 건 아닌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앵커]

네. 산업은행 민영화, 부산 이전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감사합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