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사, 평균 9% 임금인상 합의…유급휴가 신설

산업·IT 입력 2022-04-29 13:11:23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삼성전자 노사가 올해 평균 임금 인상률 9%에 최종 합의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이날 오전 직원 공지문을 통해 ‘2022년 전 사원의 평균 임금 인상률이 9%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10년 내 최대 인상률이었던 지난해 7.5%보다 1.5%p 높은 수준이다.


앞서 노사협의회 측은 15% 이상의 인상률을 사측에 요구했으나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두 자릿수에 가까운 선에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합의로 직원별로 개별 고과에 따라서는 임금이 최대 16.5% 오르게 되며, 대졸 신입사원의 첫해 연봉도 5,150만원 수준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노사는 임직원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향상을 위한 유급휴가 3일 신설, 배우자 출산 휴가 15일로 확대(기존 10일) 등의 복리 후생 방안에도 합의했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로,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인상률을 정해왔다.


지난 2월부터 임금협상에 돌입한 노사는 이례적으로 11차례의 공식 협의를 진행한 끝에 합의를 도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노사협의회와 별도로 조직된 노조와도 임금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현재 노조 조합원은 4,500명으로, 전체 직원 중 4% 수준이다. 노조는 지난해 9월부터 19차례 협의를 진행했지만 아직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상황이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