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설 연휴 전주 432개 병·의원 약국 운영

전국 입력 2022-01-26 22:45:22 유병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주시 청사 전경. [사진=전주시]

[전주=유병철 기자] 전주시보건소는 오는 29일부터 2월 2일까지 5일간 이어지는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시민들의 진료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당직 병·의원과 휴일지킴이 약국 총 432개소를 지정·운영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설 연휴 기간 중 문을 여는 가까운 당직 병·의원과 휴일지킴이 약국 현황은 보건복지부의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을 이용하면 쉽게 파악할 수 있다.


해당 앱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응급’ 또는 ‘응급의료’로 검색하면 내려 받을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해 주변 병원과 해당병원의 진료과목과 이용 가능 병상 수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가까운 약국을 표시해준다.


보건소는 또 설 연휴기간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설치해 시민과 방문객을 대상으로 설 연휴 기간 응급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응급진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은 전주시·완산구·덕진구·전주시보건소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응급환자 발생시에는 119 또는 129(보건복지콜센터)로 전화하면 24시간 즉시 상담 및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전주시보건소 관계자는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통해 시민들이 연휴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응급 상황에 좀 더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bc910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