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로 빚은 사군자' 김광호 조각가 초대전 15일 개막

전국 입력 2022-01-14 17:54:07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철로 꽃을 그리다' 두남재 아트홀 전시회 2월4일까지

김광호 전시회 안내 리플렛.

[서울경제TV=신홍관 기자] 독특한 소재인 강철로 사군자를 조각한 작품 전시회가 열려 화제다.


서울 역삼동 두남재 아트홀에서 15일 개막해 다음달 4일까지 중견 조각가 김광호의 새로운 작품들이 애호가들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

'죽-겨울바람'과 '만추' 등은 멀리서 보면 수묵화인듯 하지만 가까이서 감상하면 철의 감촉이 싸늘하게 느껴진다. 막사발과 매화 작품에선 시골정취와  봄향기가 스멀스멀 피어오르는 야릇함도 자아낸다.

'1960 한국실존주의 조각연구'로 미술학 박사이기도 한 김광호 조각가는 실존적 의미로서 '그림자'를  주요 테마로 다룬다.

김광호 작가 작품 이미지.

김 작가는 "공간적 느낌에선 비실체적인 그림자 표현에 방점을 준다. 심리적 공간에선 사군자의 실체적 이미지를 확장시키려고 했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또  "한 겨울 철로 꽃을 만든 작품속에서 시민들에게 방역으로 지친 심신의 여유를 갖게 하고 싶었다"고 소감을밝혔다.

작가가 추구하려는 '그림자'의 심연으로  빠져보는 경험도 색다를 듯한 전시회라는 평가다. 여기에 방향과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사군자의 매력에 빠져보는 좋은 기회다.

김 작가는 지난해 홍콩과 마이애미아트페어에 참가해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 380회의 단체전 출품에 24회의 개인전을 가질 정도의 열정적 활동으로 미술계에 족적을 남겨왔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