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도, 40대 전면 배치…부사장 및 임원 대거 승진

증권 입력 2021-12-07 14:15:0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종찬 CSO 부사장(좌), 조재성 COO 전무(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주식회사 이도(YIDO)가 2022년 정기 임원 인사 및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임원 인사에선 40대 초반의 부사장 승진과 신규 임원 선임을 통해 능력과 성과를 중시하겠다는 경영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도는 2022년 정기 임원인사에서 정종찬(43)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대 전기공학부를 졸업한 정 신임 부사장은 KPMG, KTB PE와 대보건설 기획조정실 이사, 이도 최고운영책임자(COO) 전무를 거친 금융 및 경영 전문가이다.  

 

최정훈 대표이사와 ㈜이도 설립 때부터 함께해 온 정 부사장은 이번 임원 인사와 함께 이뤄진 조직 개편을 통해 최고전략책임자(CSO)를 맡아 신규 투자 및 M&A, 브랜드 가치 상승 등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책임지는 역할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도는 이와 함께 내실 강화를 위해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조재성 전무를 신규 선임했다. 조재성 전무는 대보실업 현장 관리 책임자, 대보건설 사업관리 본부장, 이도 원가외주ERP 관리 본부장 등을 거친 예산 및 사업 운영 관리 전문가이다. 그는 향후 회사의 경영기획 및 인사, 원가, 예산 등 전체적인 핵심 사항을 책임지며 질적 성장을 이끌 예정이다.

 

이도는 이밖에 이번 임원 인사에서 40대 젊은 인재들을 대거 임원으로 승진 발령했다. 임원으로 승진한 임원 9명 중 90%가 40대로 이뤄져 연령이 대폭 낮아진 것이 특징이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당사는 자산 가치 상승을 극대화하는 국내 유일의 밸류업 플랫폼 전문 회사로서 수평적인 문화를 바탕으로 매년 급성장을 이뤄내고 있다”며 “이번 인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및 ESG의 중요성 등 급변하는 경영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2022년 정기 임원인사 내용

<승진>

▲부사장 정종찬

▲상  무 심경구

▲이  사 이진행 장영균 이강영 민치연 유승일 나영일 최성학

 

<신규선임>

▲최고운영책임자(COO) 전무 조재성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