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골목상권 활성화에 힘 쏟는 까닭은

전국 입력 2021-11-26 12:14:11 수정 2021-11-26 12:44:07 김정희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골목상인·유관기관·전문가 그룹 참여 통한 거버넌스 구축

5개년 중장기 계획에 따른 명품 골목경제권 120개소 육성

[대구=김정희기자] 대구시는 2019년 기준 소상공인 사업체 수는 85.6%(전국 82.9%), 종사자 수는 36.5%(전국 30.8%)로 전국 대비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영남의 중심 도시로 자리매김한 유구한 역사를 바탕으로 특색 있는 골목경제권이 다수 분포돼 있는 명실상부한 소상공인의 도시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대구시는 ‘대구형 골목상권 활성화 중장기(5개년) 사업’(240억원) 추진을 통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120개소 이상의 골목상권을 조직화하고, 대구시를 대표할 수 있는 명품 골목경제권을 전략 육성하는 등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생력을 키워 일상회복 시대의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적극 도모할 계획이다.
 

그간 대구시는 전통시장 중심의 기존 정부 지원정책에서 소외된 골목상권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민선7기 동안에 도시재생 분야, 문화예술 분야 등 총 41개소의 골목상권을 육성해 왔다.
 

그러나 전통시장과 달리 골목상권은 상인회 조직이 없다 보니 개별 사업장으로 흩어진 골목상권이 결집된 목소리를 내지 못했고 특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매출 감소에 따라 서민경제의 기반인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처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을 활성화해 일상회복 시대의 지역경제 기반을 탄탄히 하고, 골목상권별 특성을 발굴하고 특화시켜 나가기 위한 전략적 접근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민선7기에 육성한 골목상권의 안정화 및 고도화를 통해 성과를 확산하고 역사와 전통이 있는 대구 골목경제권의 명품화와 신규 골목상권 120개소 육성으로,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와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5개년 중장기 계획을 추진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를 적극 도모할 예정이다.
 

이번 대책은 일시적․단발성 자금지원 위주의 지원 정책을 탈피하고 골목경제의 체질 개선을 통해 지속 가능한 대구형 골목경제권 구축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다.
 

또 골목상인인 소상공인들과 대면 접촉을 확대하고,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며, 자발적 참여 의지와 역량을 키워나가는 방향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구 골목상권활성화 추진단’ 및 ‘골목경제 닥터’ 구축·운영 등 골목상인·유관기관·전문가 그룹의 광범위한 참여를 통한 거버넌스 구축으로 효율적이고 내실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 대구시가 첫발을 내딛게 된 대구형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이 코로나 사태로 침체된 대구 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상공인은 지역 서민경제의 모세혈관과 같기 때문에 대구시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대구형 골목상권을 육성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9551805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