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탐방로 혼잡도 안내 서비스 개시…이용객 수에 따라 혼잡도 3단계로 구분

전국 입력 2021-11-23 17:29:08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혼잡 안내 서비스(메인 화면).[사진=국립공원공단]

[원주=강원순 기자]국립공원공단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에 맞춰 국민의 '안전한 탐방'을 위해 국립공원 탐방로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23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8개 국립공원(지리산, 계룡산, 설악산, 치악산, 북한산, 소백산, 무등산, 태백산)에 대해 탐방로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며 내년까지 전국 21개 국립공원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혼잡도는 공원 탐방로 면적별로 적정 인원을 산정하고, 공원 입구에 설치된 전자계수기를 통해 집계된 이용객 수에 따라 혼잡도를 여유(초록색, 50% 이하), 보통(노란색, 50% 초과~100% 이하), 혼잡(빨간색, 100% 초과) 3단계로 구분하여 나타내는 서비스다. 


탐방로 혼잡도 안내 서비스는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을 통해 제공된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서비스가 쾌적하고 안전한 탐방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진철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에 맞춰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들의 ‘안전’을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했다”라며 “국립공원 방문 전에 혼잡도를 미리 확인해 쾌적한 탐방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