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너무 올랐다”…주거용 오피스텔 매매 ‘껑충’

부동산 입력 2021-10-27 08:30:2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기 오피스텔 매매, 전년대비 48% 증가

서울과 경기 지역의 올해 오피스텔 매매 건수. [사진=다방]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과 경기 지역의 올해 오피스텔 매매 건수가 전년보다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통해 서울과 경기 오피스텔 매매 건수를 살펴본 결과 올 들어 지난 924일까지 총 28273건 거래돼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했다.

 

서울 오피스텔 매매는 13,918, 경기는 14,355건으로, 전년보다 각각 34.2%, 64.4% 늘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는 37,046, 경기는 128,762건으로 전년보다 각각 40.5%, 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 지역 모두 전용 40이하 소형 오피스텔에 매매가 몰린 모습이다. 올해 서울의 전용 40이하 오피스텔 매매는 11,096건으로 전체의 79.7%를 차지했다. 경기 전용 40이하 오피스텔 매매는 7,877건으로, 전체의 54.9%를 차지했다.

 

다방 관계자는 “1인 가구 비중이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찍으며 커지는 추세인 데다 규제지역 다주택자는 취득세 측면에서도 아파트보다 오피스텔 매매가 이점이 커 임대 소득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소형 오피스텔 매매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 오피스텔 취득세는 4.6%지만, 규제지역 1주택자는 주택 1가구를 더 사들이면 8%의 취득세를 내야 한다.

 

경기 지역의 경우 전용 60초과 오피스텔 매매 비중도 올해 3,714(25.9%)에 달했다. 최근 남양주 별내와 위례, 광교, 고양 삼송 등에 아파텔로 불리는 주거용 오피스텔이 많이 들어섰고, 상대적으로 아파트보다 가격이 낮아 대체 주거상품으로 수요자의 관심을 끈 영향이란 분석이다.

 

다방 관계자는 아파트 가격 급등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세가 낮은 주거용 오피스텔을 찾는 수요도 최근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