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전' 이재명, 과반 승리로 마감…탄력붙는 '대세론'

전국 입력 2021-09-26 19:48:00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북, 명 54.55% vs 낙 38.48%…누적 53.01% vs 34.48

전북까지 4411표 김두관, 이재명 지지하며 중도사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합동설명회에 앞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주먹악수로 응답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전주=신홍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여섯번째 레이스 전북에서 이재명 후보가 압승을 거두며 전날 광주·전남 패배를 딛고 호남대전을 최종 과반 선두로 마감했다.

이재명 후보는 26일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권리당원 개표 결과 4만838표 중 2만2276표(54.55%)를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이낙연 후보는 1만5715표(38.48%)를 얻는데 그쳐 전날 연고지에서 기록한 첫승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재명 후보는 호남권 누적 총 투표수 11만2673표 중 5만6002표를 얻었고, 이낙연 후보는 4만9563표를 얻는데 그쳤다. 양자간 표차는 6561표로 집계됐다. 이로써 호남대전은 최종 이재명 후보가 49.70%, 이낙연 후보가 43.99%로 서로 과반을 얻지 못한 절묘한 균형을 이뤘다.
 

하지만 6개 지역 순회 경선 누적 득표율은 전북 승리의 지지율이 더해지면서 이재명 지사가 53.01%(34만1858표)로 과반 선두를 지켰다. 2위 이낙연 후보는 34.48%(22만2353표)로 집계됐다. 표차는 11만2944표에서 11만9505표로 더 벌어졌다.


전북 경선은 4선 의원을 지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중도하차한 후 지지자들의 표심이 이재명을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이재명 캠프는 "전북에서 압승으로 호남 전체에서 승리로 연결시켜줬고, 이제 최종 승부를 지을 수 있도록 전북이 이끌었다"고 평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전북 완주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 앞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낙연 캠프]

전날 첫승을 거두며 역전의 불씨를 살린 것으로 판단했던 이낙연 캠프측은 "대한민국 변화의 시계를 과거로 돌릴지, 미래로 향할지 개발이익을 특정 소수만 누릴지 불평등을 해소할지 당원과 국민들은 정의롭게 선택해 주시길 바란다"며 10월3일 슈퍼위크에 기대를 걸며 전열을 가다듬었다.


이재명 후보의 과반 선두로 대세론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영남권 중진인 김두관 의원이 자신의 텃밭인 경남·울산·부산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 지지를 선언하며 사퇴를 선언했기때문이다. 김 후보의 득표수는 전북 경선까지 4411표(0.68%)로 기록됐다.

김두관 후보는 "완주보다 백 배 천 배 더 중요한 것이 정권 재창출이기때문에 사퇴를 결심했다. 하나로 뭉쳐야 할 우리의 원팀은 갈수록 갈라지고 있다"면서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의 득표로 결선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전적으로 지지의사를 밝혔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