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턴바이오 자회사 로스비보, 中 리브존과 CDA 체결

산업·IT 입력 2021-09-14 13:54:4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넥스턴바이오]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넥스턴바이오는 자회사 로스비보 테라퓨틱스가 중국 리브존 제약 그룹(이하 리브존)과 기능성 위장장애 치료제 공동 개발 및 기술 수출을 위한 기밀유지협약(CDA)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CDA 체결을 통해 로스비보와 리브존은 miRNA를 기반으로한 기능성 위장 장애 치료 신약 공동 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논의를 진행한다.

 

기능성 위장 장애는 소화성 궤양이나 염증 등의 구조 이상이나 생화학적인 병변이 없이 3개월 이상 위장관 증상이 만성 혹은 재발성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특히 소화기 계통의 환자들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질환이다. 

 

리브존은 1985년 설립된 홍콩 및 중국의 합자회사로 제약 연구개발, 생산, 판매까지 종합적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중국 제약바이오 기업이다. 중국 심천거래소 및 홍콩 증권거래소에 동시에 상장돼 있다. 두 곳의 유가증권 시장의 총 시가총액은 한화 약 10조8,000억원이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신약 개발부터 판매까지 역량을 갖춘 리브존과 위장장애 치료제 공동개발을 위한 본 계약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