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지노믹스 자회사, ‘슈펙스비앤피’ 인수…종합 바이오 회사로 성장

증권 입력 2021-07-08 16:41:1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크리스탈바이오사이언스(신기술사업금융회사, 이하 CBS)슈펙스비앤피81억원을 투자하여 인수한다고 8일 밝혔다. 

 

CBS는 크리스탈지노믹스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한 신기술사업금융회사이다.

 

투자재원은 100% CBS 자기자본을 사용하여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슈펙스비앤피 지분율 27.66%를 확보하여 최대주주에 올라서게 된다.

 

슈펙스비앤피는 CBS대상으로 신주 500만주를 발행한다.

 

CBS는 슈펙스비앤피 인수합병을 통해 구조조정 방식으로 신약분야에 있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저평가 된 기업의 가치를 상승시키는 역할을 한다.

 

바이오베터를 포함한 합성생물학(Synthetic Biology) 신기술도 도입하여 세계적인 바이오의약품 신약 개발도 구체적으로 검토 중이며, 인수 후 적극적으로 기업체질을 전환시켜 기업가치 증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CBS는 슈펙스비앤피 투자에 앞서 글로벌 바이오 투자회사인 밸뷰자산운용과 함께 면역항암제 신약개발 회사 벡심(Vaximm)의 투자유치를 진행했으며, 뉴레이크얼라이언스(PEF)를 통해 섬유증 신약개발 자회사 마카온의 280억원 규모 투자유치를 이끌어 냈다.

 

또한 한국무역협회 등 국내 주요 5개 민간투자기관으로 선정된 이력을 바탕으로 지난 4월 한국벤처투자(KVIC) 주관 모태펀드 수시출자사업에 위탁운용사로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한 바 있다.

 

슈펙스비앤피는 지난해 매출액 약 200억원(연결기준)으로 올해는 20% 이상 성장이 예상되고, 자동화기계 제조기술 뿐만 아니라 바이오 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자체 개발한 바이오베터를 통해 바이오 산업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다.

 

CBS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안정적 재무구조로 운영 중인 슈펙스비앤피는 향후 제약·바이오분야의 자동화설비 공급확대 및 바이오신약 개발까지 진행할 수 있는 종합 바이오 회사로 성장의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