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청약서류 전자문서화 추진…페이퍼리스로 ESG 가치 실현

금융 입력 2021-07-02 09:53:5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DGB
생명은 실물로 보관하고 있는 청약서류 등 종이문서들을 공인전자문서로 전환하는 페이퍼리스 시스템을 본격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공인전자문서는 스캔 문서의 무결성 정보를 유지할 수 있는 ‘신뢰스캔’ 절차를 거쳐 법적 효력이 보장되는 전자화 문서다공인전자문서는 문서 내용의 송·수신 등 증명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3의 기관인 공인전자문서보관소에 보관된다.

 

이번 결정은 지난해 전자문서의 법적 효력을 명확히 보장한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 기본법’시행에 따른 것이다. DGB생명은 공인전자문서 위탁 업체 선정 등 세부일정을 수립하고 조속한 시일 내 시스템을 도입 및 정착시킬 계획이다.

 

사실 보험업계는 청약서 등 영구 보관해야 하는 문서의 종류와 양이 많은 업종으로실물 서류를 보관하고 관리하기 위한 물리적 공간과 인력 소요가 많았다. DGB생명은 생명보험사 가운데는 상당히 발빠르게 전자문서화를 도입하여 실물 종이 문서의 보관과 관리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전자문서화를 통하여 물류비보관료관리비 등 기존에 소요되던 고정 비용을 대폭 줄이고 ESG경영을 선도적으로 실천한다는 대표이사의 경영의지도 적극 반영한 결과이다.

 

 DGB생명은 자체 설계사용 모바일 플랫폼 ‘M스마트’ 및 보험설계사 영업지원 앱 ‘토스보험파트너’ 등을 바탕으로 확대중인 모바일 청약 제도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실제 5월 말 기준 모바일 청약이 DGB생명 신계약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47%이러한 증가 추세는 추후 공인전자문서의 시행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를 더욱 가속화 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전자문서화는 종이 사용을 대폭 줄임으로써 페이퍼리스 업무문화 확산 및 탄소배출 절감 등 환경적인 효과도 크다이는 DGB생명이 전사적으로 역점을 두고 있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지속 가능한 가치를 추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DGB생명 관계자는 “청약서류 전자문서화는 DGB생명이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전환 및 환경을 생각하는 ESG경영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이처럼 사업적 효율성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긍정적 발전을 추구하는 생명보험사가 되어 소비자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