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텍, KT와 금융권 디지털 혁신 ‘금융 채널 패키지’ 출시

증권 입력 2020-12-14 09:22:10 수정 2020-12-14 09:22:5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KT(대표이사 구현모, www.kt.com)는 금융 보안 전문 기업 이니텍(대표이사 강석모)과 함께 금융권 디지털 혁신(DX)을 위해 금융 채널계 대상 토탈 전자 금융 서비스인 ‘금융 채널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니텍은 다년간 금융 시스템 통합(SI) 시장에서 K뱅크, 카카오뱅크 등 다양한 금융사의 IT 솔루션을 구축한 경험이 있는 전문 기업이다.  


KT와 이니텍은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등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는 금융권이 신규 서비스 개발에 따른 보안위험과 투자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적인 IT 인프라운영을 할 수 있도록 이번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모바일·인터넷 뱅킹, 영업점·콜센터 전산시스템, 자동화기기(ATM) 등 고객과 외부 접점 역할을 하는 IT 시스템인 ‘채널계’를 위한 특화 서비스가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금융 채널 패키지’는 고객 접점 채널 서비스 제공을 위해 필요한 ▲키보드 보안 ▲방화벽·백신 ▲단말기 지정 ▲SSL인증서 ▲통합 설치 ▲인증서모듈 등 관련 솔루션을 KT와 협약된 솔루션사를 통해 일괄 계약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KT는 서비스 컨설팅부터 개발, 구축, 관제, 운영, 유지보수까지 ‘OneStop’으로 전자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이니텍은 ‘금융 ASP’, ‘금융 BCP’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해 선보인다. 금융 ASP(Application Service Provider) 는 인터넷 뱅킹 같은 고객 서비스를 은행이 이니텍에 위탁하는 것으로 국내 다수 은행이 이용하고 있다. 금융 BCP(Business Continuity Planning)는은행이 자체적인 시스템을 보유·운영하고 시스템 용량이 부족하거나 장애 발생시 이니텍이 실시간 복구 지원 등 서비스 연속성을 위해 백업해주는 서비스다.   


뿐만 아니라 금융 클라우드 도입시 필수 조건인 DR(재해복구)서비스도 유연하게 사용시기를 조절할 수 있어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금융 채널 패키지를 사용하면 연 중 사용 회수가 몇 번 되지 않는 DR 서비스를 평소에는 정지해 두었다가 필요할 때만 운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클라우드 서비스의 장점인 초기 개발 구축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필요할 때 신속하게 인프라 확장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며 보안 취약점 분석평가, 정보보호 지원, 품질관리(SLA) 지원, 통합 관제 서비스도 제공한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