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기업분할 확정…내년 1월부터 지주사 체제

부동산 입력 2020-12-04 13:41:47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 있는 대림산업 사옥 전경. [사진=대림산업]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림산업이 주주들의 압도적인 찬성 속에 기업분할을 확정했다. 대림산업은 내년 1월부터 지주회사 DL홀딩스(DL Holdings)와 건설사업 담당 DL이앤씨(DL E&C),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DL Chemical)로 나뉜다.


대림산업은 4일 종로구 수송동 사옥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기업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이 원안대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의 투표결과는 참석률 68.4%에 찬성률 99.5%에 달했다. 기업분할 안건을 승인하기 위해선 전체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이미 분할 결정 전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와 글래스루이스(GlassLewis)는 대림산업 분할 안건에 찬성 뜻을 밝힌 바 있다.


ISS는 지주회사 전환을 통해 복합기업 디스카운트로 저평가된 대림산업의 가치를 재평가받을 기회가 생길 것으로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 지분 중 36.5%를 가지고 있는 외국인 투자자 상당수가 권고안을 따를 것으로 전망됐다. 더불어 13.04%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국민연금도 이달 찬성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대림산업은 내년부터 지주사 체제로 출범한다. 대림산업을 DL홀딩스와 DL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DL홀딩스에서 DL케미칼을 물적분할한다. DL홀딩스와 DL이앤씨는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 주식을 나눠 가진다. 분할 비율은 DL홀딩스 44%, DL이앤씨 56%다. DL홀딩스는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DL케미칼을 신설한다. DL홀딩스가 DL케미칼 주식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대림산업은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성장 전략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한다. 사외이사 중심으로 이사회를 운영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도입한다.


지주회사인 DL홀딩스는 계열사별 독자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을 한다. DL이앤씨는 안정적인 이익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 사업자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DL케미칼은 기존 생산설비 증설을 통해 사업규모 확장과 윤활유, 점접착제, 친환경 소재 등 스페셜티(Specialty) 사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석유화학 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