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코리아포럼, 한·러수교 30주년 재조명

증권 입력 2020-10-29 20:01:2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한국과 러시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고 코로나 이후 한반도 평화 방안을 논의하는 ‘2020 세계코리아포럼’이 열렸습니다. 자리에는 이상석 서울경제TV 사장이 패널로 참석해 한·러관계의 재조명은 물론 남·북·러 경제공동체 등을 짚어보는 시간이 마련됐습니다. 양한나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8일 국제코리아재단이 주최하는 ‘세계코리아포럼’이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 열렸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장은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고 국내외 전문가가 참여한 학술 행사는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낙역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연방 대통령,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조직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알렉산더 세르게예프 러시아과학아카데미 회장 등이 영상으로 축사와 기념사를 전하며 한·러관계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이창주 국제코리아재단 상임의장은 “오늘 포럼의 목적은 유라시아의 번영과 평화방안을 구상하고 제안하는 데 있다”며 향후 한·러관계에 대해 “상호 이익을 극대화하는 접점을 찾아 가시적 성과를 이뤄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싱크]이창주 / 국제코리아재단 상임의장
“한러관계는 상당히 우리 한국 외교에서 미래 지향적으로 중시해야될 관계입니다. 한러관계를 포스트 한미동맹 관점에서 고민하고 접근하고 생각해봐야 하지 않겠느냐…”


이어진 토론에는 이상석 서울경제TV 사장, 원영희 한국YWCA 연합회 부회장, 옥사나 그리고레바 상트페테르부르크대학교 국제관계학부 교수 등이 참여해 한국의 디아스포라 역사와 과제,
한반도 평화 체제 방안, 한·러수교 30년 재조명 등을 논의했습니다.


국제코리아재단은 2000년 미국 뉴욕을 시작으로 일본 히로시마, 중국 베이징, 독일 베를린, 호주 시드니, 카자흐스탄 알마티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를 돌며 매년 세계코리아포럼을 개최해왔습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