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도 양극화…서울 은평·종로구 거래 증가

부동산 입력 2020-08-04 08:44:3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오피스텔 시장에 서울 투자 쏠림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이다. 6·17대책과 7·10대책 등의 영향으로 시장의 불확실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리스크가 적은 투자 상품으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3일 한국감정원의 오피스텔 가격동향에 따르면 최근 2년간(20186~20206) 1당 매매가격 상승률은 -0.67%로 소폭 하락한 가운데 서울(1.02%)은 상승곡선을 그렸다. 반면 부산(-3.84%), 울산(-7.98%) 등 지방 오피스텔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오피스텔 거래량도 서울과 지방의 온도차가 뚜렷했다. 전국의 오피스텔 총 거래량은 2019년 상반기 69,914, 2019년 하반기 79,964, 2020년 상반기 78,079건으로 상승 후 다시 하락했다. 반면 서울의 경우 2019년 상반기 16,184, 2019년 하반기 18,118, 2020년 상반기 2336건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 내에서는 은평구와 종로구가 거래가 가장 활발했다. 2019년 상반기와 2020년 상반기 거래량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은평구가 1(4.03, 198797), 종로구가 2(3.35, 296994)를 기록했다.

 

나인성 리얼프렌즈TV 실장은 계속된 주택시장 규제 압박으로 오피스텔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과 지방의 양극화가 뚜렷하다, “시장의 불확실성으로 리스크가 적은 서울 오피스텔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서 서울 종로구 종로5138-4번지에서 종로5가역 하이뷰 the 광장오피스텔이 분양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지상 16, 오피스텔 294(전 호실 전용 18.97), 상업시설 40실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지가 위치한 종로권역 내 주거시설 중 전용 33이하 소형은 전체의 9% 미만에 불과해 희소가치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단지는 지하철 1·2·3·4·5호선이 인근에 위치해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고 내부순환로, 강변북로 등 도시고속화 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동대문시장, 광장시장, 방산시장 등 다양한 상권과 국립중앙의료원, 서울대병원 등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서울 영등포에서는 신길재정비촉진 9지구에 'JS496 TOWER'가 분양 중이다. 여의도, 영등포, 마포의 약 50만 비즈니스 수요가 확보돼 탄탄한 생활 인프라를 편리하게 누릴 수 있는 JS496 타워는 여의도 3정거장, 강남 20분대의 생활권으로 단지 주변에 타임스퀘어, 디큐브시티,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이마트, 영화관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완비돼 있다.

 

노원구 일대에서는 노원역 보미 더 클래스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서울특별시 노원구 상계동 706-2, 3번지에 노원 내 최고층인 20, 204실 규모로 건립될 예정으로 200실 이상 규모의 오피스텔 공급은 17년 만이다. 지하철 도보 1분 거리에 위치해 서울 전역 이동이 용이하며 동부간선도로와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가 가까이 위치해 인접 지역 진출입이 수월하다. 노원 학원가와 많은 초··고교가 단지 인근에 있어 자녀들의 안정적인 등하교가 가능하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