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70% 경제 시대…생존 모색해야”

산업·IT 입력 2020-07-14 19:35:3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신동빈 롯데 회장이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내년 말까지 이어질 될 것이라며 대표이사들에게 생존을 위해 사업 전략을 재고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신 회장은 오늘(14일) 웹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 하반기 VCM(옛 사장단회의)에서 “경제 활동이 전년에 비해 70% 수준으로 위축되는 ‘70% 경제’가 새로운 일상이 됐다”며 “1998년 IMF,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에 신 회장은 국제무역,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신 회장은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고 투자도 리쇼어링(해외 진출 기업의 자국 회귀)하고 있다”며 해외 사업 진행 시 다른 접근 방식을 모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한 국내에서도 아직 다양한 사업의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고,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계열사 간 시너지를 낼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 상황에서는 신사업보다 본업의 경쟁력이 더 중요하다며 단기 실적에 얽매이기보다 장기적인 측면에서 기존 사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요청했습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