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경제불확실성 지수 증가…작년말의 두배

정치·사회 입력 2020-07-14 09:21:43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경제불확실성지수는 지난해 8월 정점을 찍은후 서서히 줄어드는 추세였던 경제불확실성지수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4일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EPU) 지수 홈페이지를 보면 올해 5월 한국의 불확실성 지수는 428.82다. 이는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는 등 미·중 갈등이 극에 달한 지난해 8월 538.18에 이어 1990년 통계 집계 이래 두 번째로 높은 값이다.


이 지수는 스콧 베이커 노스웨스턴대 부교수, 닉 블룸 스탠퍼드대 교수, 스티븐 데이비스 시카고대 부스경영대학원 교수가 개발한 것으로, 언론 보도에서 경제나 무역 불확실성 관련 단어 혹은 청와대, 국회, 한국은행, 당국 등 정책 관련 단어가 쓰인 빈도를 바탕으로 산출된다. 경제 여건뿐만 아니라 정치적인 역경도 포함된다.


한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지난해 9월 275.20으로 크게 감소한 뒤 11월에는 239.36까지 낮아졌다. 코로나19가 확산하고 나서도 올해 2월 159.15까지 떨어졌으나 확산세가 완화하지 않자 3월 224.87, 4월 365.44로 오름세를 탔고 5월에 400선으로 올라섰다.


5월 지수는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작년 12월 257.89와 비교하면 66.3%나 상승했다. 불확실성 지수는 시간이 갈수록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미·중 갈등이 고착화 하는 조짐을 보이는 등 대외 여건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으면 하반기에는 불확실성이 더 커질 것"이라며 "여기에 미중 갈등, 미국 대통령 선거, 한일 관계 등을 고려했을 때 불확실성이 증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