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대·대·광’ 지역 1만세대 막차 공급…"8월부터 분양권 전매시장 사라지는 셈"

부동산 입력 2020-07-08 09:11:1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 모델하우스의 내부 모습.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오는 8월 수도권 대부분과 지방광역시 분양권 전매제한을 앞두고 대··(대구, 대전, 광주) 지역에서 7월 한달간 1만세대가 넘는 물량이 공급된다. 

 

8일 양지영 R&C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전인 7월에 대··광 지역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는 총 22개 단지, 1575세대이다.

 

이들 지역은 비규제 막차를 타기 위한 수요가 몰리고 있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실제 부산에서는 지역 내 최고경쟁률 경신 단지가 나왔다. 지난 11일에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거제아시아드는 평균 230.731를 기록하면서 지난 3226.41를 기록한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의 경쟁률을 갈아치웠다.

 

지난 31순위 청약이 진행된 대구광역시 달서구 용산동 '대구용산자이'270가구 공급에 3947명이 신청해 평균 청약 경쟁률이 114.61, 최고 226.71에 달했다. 광주시 동구에서 지난 11일에 1순위 접수에 들어간 ‘e편한세상 무등산은 평균 106.69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새 아파트 가치가 치솟으면서 분양권도 최고가를 경신하며 거래되고 있다. 지난해 1월에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서 분양한 빌리브스카이전용 84.89(42)는 지난 61083,000만원에 거래됐다. 분양가가 6억원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1년 반 만에 23,000만원의 웃돈이 붙은 것이다.

 

내년 11월 입주하는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전용면적 84의 아파트 분양권은 지난 5249369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경신했다가 613일에는 98,825만원에 거래되면서 또다시 초고가를 갈아치웠다. 같은 면적은 지난 267,092만원에 거래됐는데 3개월 만에 3억원이 뛴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오는 8월부터 지방 광역시와 수도권 비규제지역 민간택지에서 분양하는 신규 주택에 대해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 분양권 전매가 금지된다면서 현재 규제지역이 아닌 광역시의 전매제한 기간은 6개월이지만 규제가 본격 시행되면 사실상 분양권 전매 시장은 사라지게 되는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