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CEO] 소마젠 “美 유전체·마이크로바이옴 시장 주도”

산업·IT 입력 2020-05-06 16:17:08 수정 2020-05-06 20:58:51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외국기업 기술특례상장 1호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인 ‘소마젠’의 라이언 김(Ryan W. Kim) 대표가 ‘BIZ&CEO’에 출연해 미국 시장에서의 성과와 상장 후 계획에 대해 밝혔다. 


소마젠은 ‘제1호 바이오 코스닥 상장사’ 마크로젠이 2004년 미국 메릴랜드주 락빌에 설립한 유전체 분석 기업이다. 미국에서 연구소와 병원 등 연구시장을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최근 개인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DTC)와 마이크로바이옴(체내 미생물 유전정보) 분석 등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라이언 김 대표는 “미국은 비싼 의료비용과 수명연장으로 자신의 건강과 질병의 위험성을 알고자 하는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며 “개인 직접 의뢰 상품을 이미 출시한 만큼, 홍보와 영업에 대한 투자로 본격적인 사업화를 이룰 최적의 시점에 와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회사인 마크로젠의 선례를 따라 꾸준히 성장하며 주주가치를 극대화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cargo29@sedaily.com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시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