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유가격 12주째 하락…낙폭은 다소 진정

경제·사회 입력 2020-04-18 09:26:57 수정 2020-04-18 09:28:53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코로나19와 국제유가 하락 여파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2주 연속 하락했다. 다만 30원대를 이어가던 낙폭은 이번 주 20원대로 수그러졌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330.8원으로 전주보다 26.5원 하락했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4.8원 하락한 리터당 1,423.0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19.2원 하락한 리터당 1,279.7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200원대인 지역은 대구와 부산, 대전이었고 그외 지역은 1,300원대였다. 서울만 이번 주도 1,400원대에서 내려오지 않았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25.3원 내린 리터당 1,138.9원이었다. 경유 가격 낙폭도 이번주 20원대로 감소했다.


지난주 소폭 상승했던 국제유가는 다시 하락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20.8달러로 전주보다 3.3달러 내렸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와 국제에너지기구(IEA),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세계 석유수요 전망 하향조정 등 영향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