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호기 맞은 제약·바이오산업…관심 UP

산업·IT 입력 2020-04-10 14:49:05 수정 2020-04-10 20:34:5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코로나19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치료제와 백신일 텐데요. 이를 개발하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에 어느 때보다 높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부가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한편, 관련 기업과 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사태가 제약·바이오 산업에는 오히려 성장의 호기가 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정훈규기자입니다.


[기자]

위기로 시작한 코로나19 사태가 제약·바이오 업계에는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기회로 바뀌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나선 업계와 학계·연구소·병원 관계자들을 만나 “정부가 최대한 지원할 것을 믿어주셔도 된다“며 ”개발에 들인 노력이나 비용에 대해 100% 보상받도록 하겠다“고 말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성공한다면 이번만의 기술 개발로 그치지 않는 것이고 많은 동반효과를 낳아서 우리나라 바이오 의약 수준 전체를 크게 높여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넘어 제약·바이오 산업을 우리의 새로운 ‘먹거리’로 성장시키자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진단키트에서의 성과는 우리 제약·바이오 산업에 대한 자신감을 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지난 달에만 4,865만달러 어치가 수출됐습니다. 한국에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만 약 50개국에 달합니다.


혼란스러운 시장 속에서도 국민연금은 제약·바이오 기업 주식을 사들였습니다. 국민연금은 지난 1분기 동안 녹십자와 종근당홀딩스 지분율을 1%포인트 이상 늘렸고, 한독과 보령제약 등을 보유종목에 신규 편입시켰습니다.


수출입은행은 최근 4,000억원 이상 규모로 조성되는 ‘글로벌 바이오·헬스-K 펀드’의 운용사 모집에 나섰습니다. 펀드는 바이오 기업의 수출 촉진과 해외 투자, 해외 사업에 집중적으로 투자될 계획입니다.


늘 자동차와 반도체의 뒤를 이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만 언급돼 온 제약바이오 산업.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보건안보 차원을 넘어 국가 경제를 책임질 주력 산업으로 성장할 호기를 맞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정훈규입니다./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