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 다시 급증한 미국內 확진자, 국내 증시 개별 종목 장세 염두해야

증권 입력 2020-04-08 08:13:10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정점을 지났다는 기대감에 급등하던 뉴욕 증시가 소폭 하락 마감했다. 뉴욕에서 사망자와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며 불안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국내 증시는 일부 조정 가능성을 염두해 두며 개별 종목 장세 가능성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7(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13포인트(0.12%) 하락한 22,653.86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27포인트(0.16%) 내리며 2,659.41에 마쳤다.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역시 25.98포인트(0.33%) 하락한 7,887.26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현지시간 7) 장 초반 3%대의 급등세를 보이며 출발한 뉴욕 증시는 장 막판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약보합권에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집중된 뉴욕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731명에 달한다는 소식이 매도세를 부채질 한 것이다.

 

실제 코로나19로 인한 뉴욕주에서의 사망자 수는 지난 4630명까지 치솟은 뒤 5594, 6일에는 599명 등으로 사망자 증가세가 주춤해진 상황에서 다시 크게 불어난 셈이다. 이에 따라 뉴욕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급속히 사라지게 됐다.

 

뉴욕 증시가 코로나19가 정점을 지난 것이란 기대감이 줄어들며 차익실현이 출회된 상황에서증권업계는 국내 증시는 조정 가능성과 개별 종목 장세 가능성을 염두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가 급락과 최근 상승에 따른 차익 매물 출회되며 미 증시가 하락한 점은 부담이라며 한국 증시는 조정이 예상되나 일부 개별 종목의 경우 강세를 보이는 종목 장세 가능성을 높인다고 전망했다.

전일 삼성전자와 LG전자 호실적 발표를 한국 증시 전체의 호재로 봐서는 안된다는 조언도 나왔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실적 서프라이즈는 반도체의 차별적인 서버용 제품 수요 강세와 메모리 가격 상승이 견인한 것"이라며 "이를 한국 산업 및 기업 전반의 긍정적 이슈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유가는 미국의 비협조로 산유국간 감산 합의가 불발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며 급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 거래일 대비 2.45달러(9.4%) 급락한 배럴당 23.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