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세계 경제성장률 11년만에 최저 전망"

경제·사회 입력 2020-04-07 08:48:46 수정 2020-04-07 08:53:14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전혁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1분기 세계 경제성장률(GDP 기준)이 11년만에 최저수준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인텔리전스(BI) '글로벌 인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BI는 세계 경제의 1분기 성장률을 전분기 대비 1.3%인 것으로 관측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1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BI는 "세계 경제가 전례없이 빠른 속도로 하강하고 있다"며 "외출 제한 등 조치로 성장률 전망치는 향후 몇 달 간 더 크게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