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마켓연합회, 정부 지원에 ‘환영’…맞춤형 지원 필요

산업·IT 입력 2020-03-20 16:35:59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일,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임원배(왼쪽에서 세 번째) 회장 추경 통과와 소상공인의 실질적인 피해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는 정부가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중기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환영한다면서도 신속한 재정 집행을 위한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20일 밝혔다.


임원배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추경 통과와 함께 소상공인을 위한 정부의 경제대책이 나온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 “특히 골목상권의 붕괴와 지역경제의 붕괴가 도미노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는 이 시점에서 금융지원 처방이 제일 먼저 나왔다는 것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고객의 발길을 끊긴 상황에서 대출이자나 임대료, 업체 결제 등 현금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이 당장 필요한 경영자금을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초저리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스럽지만 근본적인 것은 대출이라는 또 다른 ‘빚’이 아니라 실질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손님이 오지 않는데 문을 열어놓고 대출로 직원들 급여와 임대료를 주는 것은 효과 적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출보다 더 중요한 것은 카드매출의 익일 결제와 카드 수수료의 구간별 금액 인상, 코로나19 발생시점부터 종료때까지 한시적이지만 부가가치세 50% 인하(10%→5%), 영세자영업자 전기료 인하 등 제도적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공무원 복지 포인트, 온누리 상품권 및 지역사랑 상품권의 취급처 및 사용처 확대, 온누리상품권의 발행액 증액 등의 병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동네슈퍼의 경우 배송 인력에 대한 비용부담이 커서 온라인 쇼핑과 온라인 배송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하면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미래형 스마트 슈퍼를 위해 정부가 스마트 배송시스템에 대한 지원도 고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