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조대웅 대표 자사주 매입…“책임감의 표현”

증권 입력 2020-03-19 15:02:0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셀리버리는 조대웅 대표가 지난 18일 자사주 6,200주를 추가 매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조 대표는 지난해 6월부터 총 5차례에 걸쳐 매수를 진행했고, 현재까지 장내매수한 총 물량은 2만5,000주이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조 대표의 자사주 매입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한 경기 침제와 투자심리 위축 등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핵심기술 및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여러 사업에 대해 책임지고 성공시키겠다는 무거운 책임감의 발로”라고 설명했다. 


해당 관계자는 또한 셀리버리의 중증패혈증 치료신약 iCP-NI 프로젝트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재까지 중증패혈증 치료신약 iCP-NI는 싸이토카인폭풍(cytokine storm) 억제 효능뿐만 아니라, 최근 바이러스 감염성 폐렴 동물시험에서 폐 섬유화까지 억제해 코로나바이러스 등의 감염으로 인한 폐 손상에 획기적 치료 및 보호 효능이 입증된 상황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iCP-NI의 효능을 보다 직접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몇 안되는 코로나19 질병 모델을 보유한 미국의 ‘Southern Research’와 계약을 협상 중”이라며 “Southern Research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성 폐렴 동물시험에서 당사에서와 같이 우수한 치료 효능이 입증되면 국내에서 진행된 안전성 자료와 함께 미국 FDA에 코로나19 확진환자 대상 priority track 임상 신청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케다를 비롯한 당사의 해외 파트너사들과의 공동 임상도 타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또한 “코로나19 사태가 해소된다 해도 이러한 바이러스 감염성 판데믹은 지속적으로 우리 인류를 괴롭힐 것이기 때문에 효과적이며 강력한 iCP-NI와 같은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며 치료제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