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휴업기간·개학방식 탄력조정…대입일정 조정안 검토중”

경제·사회 입력 2020-03-18 08:20:53 수정 2020-03-18 08:25:3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학교 개학은 3차 연기한 것과 관련, “대입 일정도 시행 가능한 조정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앞으로 코로나 진행 상황을 고려해 휴업 기간과 개학방식 등을 탄력적 조정할 계획”이라면서 이같이 말혔다. 그는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부 소관 추경안이 확정됐다”면서 “이 예산을 활용해 긴급돌봄,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준비하고 온라인 학습을 지원해서 체계적인 지원들이 가능하게 하고 아이가 등원하지 않는데도 유치원 수업료를 납부해야하는 학부모들의 부담도 덜어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는 학업 결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 학습을 지원하고 정보 소외계층 학생을 위한 PC, 인터넷 통신비 지원을 강화하겠다”면서 “교육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신학기 개학 준비추진단을 중심으로 온라인 학습, 돌봄지원과 함께 개학에 대비해 학교 방역을 촘촘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