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윳값 7주째 하락…"국제유가 폭락 이르면 내주 큰폭 반영"

경제·사회 입력 2020-03-14 10:01:33 수정 2020-03-14 10:09:10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5.7원 내린 1,503.8원…반년만에 1,400원대 재진입

[사진=서울경제DB]

[서울경제TV=서정덕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른 국제유가 하락으로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이 7주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503.8원으로 전주 대비 15.7원 내렸다.

 

1월 다섯째 주 첫 하락 때만 해도 내림 폭이 1원대였지만 2월 둘째 주부터는 10원대 하락을 이어갔다. 일간 단위로는 휘발유 가격이 지난 111,499.7원을 기록, 작년 9월 이후 6개월만에 처음 1,400원대로 하락했다.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14.5원 내린 1,585.7원이었다. 최저가 지역 대전 휘발윳값은 전주 대비 23.1원 하락해 1,466.8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이달 둘째 주 1,319.1원으로 전주 대비 18.9원 급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락한 국제유가가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 것"이라며 "3월 중후반에도 큰 폭의 추가 하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국으로 수입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도 배럴당 16.9달러 급락해 33.6달러였다. 1월 가격(64.3달러) 대비 반 토막 난 수준이다.


한국석유공사는 "사우디, 아랍에미리트(UAE),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의 증산 시사 등 영향으로 국제 유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