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롯데케미칼 공장 폭발사고…26명 부상

산업·IT 입력 2020-03-04 08:54:02 수정 2020-03-04 09:45:2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4일 오전 2시59분쯤 충남 서산시 대산읍 롯데케미칼 대산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나 노동자와 인근 주민 등이 부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노동자와 인근 주민 등 26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인접 소방서 가용 인력과 장비까지 출동하는 대응 광역 2단계를 발령해 소방관 240여명과 차량 38대를 동원했다. 

그 결과 2시간 만인 오전 5시12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하고 화재 진압을 이어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납사(나프타) 분해 센터에서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납사 분해 공정 중 압축 라인에서 폭발이 생겼다는 공장 측 설명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폭발은 대산공장 주변 마을의 창문이 깨지거나 지붕이 내려앉는 사고로도 이어졌다. 진동은 대산공단에서 수십㎞ 떨어진 당진과 태안에서도 느껴질 만큼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