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생협력 강화

산업·IT 입력 2020-02-24 12:05:24 수정 2020-02-24 12:06:4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LG전자]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무이자 대출 등 지원을 강화하는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LG전자는 24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주)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진홍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LG전자 이시용 구매경영센터장, LG전자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 원 규모였던 무이자자금을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한다. 자금 지원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겨 이달 중으로 진행해 협력사가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해외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 등을 지원한다.


한편, LG전자는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은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혜영기자 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