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가는 어떻게 살아가는가... '아티스트로 살아가기'展... 19일 개막

산업·IT 입력 2020-02-19 11:24:48 수정 2020-02-19 11:36:39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젊은 작가가 바라본 시대상을 반영한 미술전시展... 19일부터 개최 및 무료관람

총 12팀 아티스트 참여… 아티스트 토크와 북토크 등 전시연계 프로그램 진행

세화미술관 '아티스트로 살아가기' 전시회 포스터. [사진=세화미술관]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예술가들의 삶의 모습과 작업 현장을 보여주는 전시회가 열린다. 태광그룹 세화미술관(관장 서혜옥)은 19일부터 5월 31일까지 '아티스트로 살아가기 Artist Survival'전(展)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예술가라는 직업을 선택한 2030세대 젊은 아티스트들의 실제 삶의 모습과 작업 현장을 생생히 담아낸 기획전이다. 젊은 아티스트들의 노동과 창작에 대해 접근하면서 그들이 바라보고 접하는 사회적 편견과 그에 따른 예술가로서의 고민 등을 담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아티스트로 살아가기' 전은 작가의 창작과 노동을 주제로 하는 작품, 작가의 삶 혹은 작가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엿볼 수 있는 작품, 젊은 세대의 새로운 시각과 방법론을 제시하는 작품 등 크게 세 개의 주제로 구성하고 있다. 


전시는 임가영의 '페인팅_세화미술관', 김예슬의 'Clip', 이의성의 '원심분리포장지', 유소영의 '채집기', 김범준의 '예술 없는 날', 최은혜의 '세계공유', 고사리의 '이립의 자세' 등 총 12명(팀)의 작가들이 참여했다. 작가들은 미디어, 설치, 회화, 사운드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관람객들이 전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연계 프로그램인 아티스트 토크와 북토크 행사도 진행된다. 아티스트 토크는 4월 16일부터 매주 목요일 120명씩 순차적으로 작가와 관람객과의 소통하는 자리를 총 6회 마련했다. 4월 9일에는 매일 한 편씩 글을 써 독자에게 전송하는 ‘일간 이슬아’의 독립 프로젝트로 유명한 이슬아 작가를 초청해 북토크 행사를 가진다. 세화미술관 홈페이지 신청할 수 있으며,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이번 전시는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에 위치한 세화미술관에서 5월 31일까지 진행되며, 휴관일인 매주 월요일을 제외하고 무료 관람할 수 있다. 


세화미술관은 태광그룹에서 문화예술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2009년 세화예술문화재단을 설립한 이듬해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운영한 일주&선화갤러리를 확대 개관한 것이다. 미술관은 서울 광화문 흥국생명빌딩 1층 로비와 3층 전체(약 1,000㎡)에서 공공미술작품과 국내외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미술전시 이외에도 예원학교 정기연주회 후원 및 젊은 신진작가 지원 등 다양한 예술지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hankook6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