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조1,500억원 규모 UAE 발전 프로젝트 수주

부동산 입력 2020-02-19 09:19:00 수정 2020-02-19 09:21:3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랍에미레이트 수전력청(EWEC)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8일 아랍에미레이트 수전력청(Emirates Water and Electricity Company)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를 디벨로퍼인 일본 마루베니 상사와 함께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F3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메가와트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이다. 삼성물산은 EPC(Engineering·Procurement·Construction)를 담당하며, 단독으로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삼성물산의 수주금액은 한화 약 11,500억원이며, 공사는 20234월 준공 예정이다.

 

F3 프로젝트는 북부 에미레이트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계획됐으며, 전력설비 확충의 목적도 있다.

삼성물산은 중동 시장 내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바탕으로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UAE S2 프로젝트를 비롯해 UAE Emal Phase 2, 사우디 쿠라야 및 라빅 2 IPP, 카타르 Umm Al Houl IWPP 등의 발전플랜트 수행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사업수행 역량과 다수의 플랜트 경험을 보유한 디벨로퍼와의 연속적인 파트너링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갖췄다. 삼성물산은 디벨로퍼인 마루베니 상사와 인도네시아 자와-1 프로젝트에서 협업한 바 있다.

 

이번 수주는 삼성물산의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중동에서 수주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현재 중동 지역에서 UAE원전과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카타르 담수발전 프로젝트 등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수주를 통해 중동 발전시장에서 글로벌 EPC 플레이어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