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젠텍, 세계최초 코로나19 대량 자동화 검진시스템 개발 부각↑

증권 입력 2020-02-18 10:30:0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명 추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수젠텍이 세계 최초 검진시스템 개발 부각에 강세다.

18일 오전 10시 25분 현재 수젠텍은 전 거래일보다 5.55% 상승한 6,4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오전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해외여행력이 없는 한국인 61세 여성이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국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확진자는 31명으로 늘었다.

수젠텍은 지난 13일 코로나 19등 감염병과 관련된 대량 자동화 검진시스템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출원, 중국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수젠텍이 특허를 출원한 ‘다중블롯검사 자동화 시스템’은 종합병원 및 검진센터 등에서 최대 60명의 환자 혈액을 동시에 처리해 질병의 감염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전자동 시스템으로 혈액, 검체와 전처리시약, 키트 등을 시스템에 넣으면 전자동 처리해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진단결과를 보여주는 방식이다.

특히 ‘다중블롯검사 자동화 시스템’은 수젠텍이 전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후 지금까지도 유럽 2개 회사 정도만 상용화에 성공할 정도로 개발이 쉽지 않은 제품으로, 중국에서 관련 업체들의 문의와 제품 개발 협업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알려졌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금융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