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마감시황]코스피 혼조세 2,240선 지켜…외국인 매도 쏟아져

증권 입력 2020-02-17 16:24:1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17일 코스피는 코로나19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종일 혼조세를 보이다 외국인의 매도세에 약보합권에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2포인트 (0.06%) 내린 2,242.17에 장을 마쳤다.

0.52포인트(0.02%) 내린 2243.07에서 출발한 코스피 지수는 장 초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약보합에 머물다 장 중 한 때 2,250선까지 상승했다. 막판 외국인 매도 물량에 다시 약세를 보이며 2,240대에 마감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총 2,287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아치웠다. 장 막판 매수세로 돌변한 기관은 150억원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1,95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 보면 증권, 비금속광물, 서비스업, 금융업, 은행, 종이목재, 전기전자, 보험, 의약품, 운수창고 등의 업종은 내린 반면 전기가스와 섬유의복, 화학, 운송장비, 음식료품, 의료정밀, 통신업, 기계, 철강금속, 유통업 등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을 보면 셀트리온, 현대차, LG화학, NAVER, 현대모비스, LG생활건강, SK하이닉스, 삼성SDI, SK텔레콤 등이 올랐고 신한지주,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전자, POSCO 등은 내렸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가 (코로나19 확산으로)흔들림을 겪을 수 있지만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반도체 업종 이익 추정치 상향에 따라 우상향 기조는 유지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3.68포인트(0.53%) 상승한 692.59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이 851억원을 사들였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7억원, 35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셀트리온헬스케어, CJ ENM, 파라다이스, 아이티엠반도체, 셀트리온제약, 에스에프에이, 고영, 리노공업 등이 오른 반면 에이치엘비, 케이엠더블유, 펄어비스, 에코프로비엠, SK머티리얼즈, 휴젤, 메지온 등을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90원(0.08%) 상승한 1183.90원에 마감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