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모든 수단 동원해 조현아 막는다”

산업·IT 입력 2020-02-14 15:32:1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한항공 노조의 성명서.[사진=대한항공 노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주주제안에 대해 모든 수단을 총 동원해 저지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 노조는 14일  ‘우리 대한항공 2만 노동자는 분노한다 그리고 경고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회사를 망가트리려는 외부 투기자본세력과 작당해 몸담던 회사를 배신한 조 전 부사장 일당의 주주 제안에 노조는 분노하고 경고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들이 장악하는 회사는 과연 무한경쟁의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가”라며 “3자 동맹은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의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조 전 부사장의 주주제안은 ‘자기 사람 앉히기’에 급급한 모양세로 항공산업에 대한 기본도 없는 문외한 제안이라고 일갈한 셈이다.


지난 13일 사모펀드KCGI, 반도건설과 3자 연합을 맺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한진칼에 주주제안 형태로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4명 등 총 8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사내이사 후보로는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장 등 4명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사외이사 후보에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반(反) 조원태 연합군을 앞세워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 전 부사장은 조원태 회장 체재에서는 대한항공의 경영정상화가 이뤄질 수 없다며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한 체제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한진칼을 둘러싼 조원태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매의 난’이 심화되며, 다음달 열린 한진칼 주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