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투기지역 ‘사업자 주택담보대출’ 현장 점검

금융 입력 2020-01-09 17:50:41 수정 2020-01-09 17:55:3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MG새마을금고]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장 박차훈)는 새마을금고 대출 관리를 위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주택을 담보로 하는 사업자대출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최근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 40%) 등 가계 대출 규제 회피를 위해 사업자 대출 명목으로 대출을 받은 후 실제로는 주택 구매 자금으로 쓰는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서다.

 

현장 점검은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대출 규제 우회 사례 점검과 함께 주택담보대출 건전성 지도도 병행할 방침이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새마을금고는 행정안전부의 지도 아래 LTV 가이드라인 등 정부의 부동산 대출 규제를 충실히 따르고 있다이번 점검으로 가이드라인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대출금회수 조치를 포함해 적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