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리버리, 글로벌 제약사 초청으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석

증권 입력 2020-01-02 14:07:4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20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가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랜시스 호텔 [사진제공=셀리버리]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셀리버리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JPM)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참석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참석은 글로벌 제약사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다케다와 공동개발 중인 운동실조증 치료신약(재조합단백질)이 마지막 단계인 마일스톤3에 있는 만큼, 다케다 측에서 L/O 계약에 대한 논의를 하고자 이번 JPM 행사에 초청했다”며 “TSDT 플랫폼기술의 비독점적 L/O 및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에 대해서도 미팅을 갖기 원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회사 관계자는 “다케다의 미팅 요청은 다케다 내부에서의 TSDT 플랫폼기술에 대한 평가가 매우 긍정적이기 때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케다 외에도 현재 췌장암 항암신약 iCP-SOCS3에 대한 L/O 협상을 진행 중인 중국 제약사 칠루(Qilu), 작년 초부터 파킨슨병 치료신약 iCP-Parkin의 라이센싱을 요청해온 북유럽 기반의 제약사, TSDT 플랫폼기술에 대해 포괄절 연구협력 계약(MCA)을 원하는 서유럽 기반의 제약사 등 10여 곳 이상의 글로벌 제약사가 셀리버리의 2020 JPM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리버리는 이번 행사에서 회사의 신약후보물질인 파킨슨병 치료신약과 췌장암 항암신약 등 주요 파이프라인의 L/O와 세포 간 연속전송이 가능한 TSDT 플랫폼기술의 비독점적 L/O를 원하는 글로벌 제약사들과 연속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미 10여 곳 이상의 빅파마들과의 일대일 미팅이 확정된 상황이다. 또한 확정된 곳 외 15여 곳 이상의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추가 미팅일정 역시 조율 중으로, 회사 측은 새로운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파트너십 체결이 주요 미팅 내용 및 목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