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카카오VX ‘맞손’… IT 기반 골프 신사업 창출

산업·IT 입력 2019-12-20 15:11:41 수정 2019-12-20 15:13:3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정훈 이도 대표와 문태식 카카오VX 대표가 온·오프라인 플랫폼 활용을 통한 골프 사업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주)이도]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통합관리 전문 운영사인 O&M(Operating & Management) 플랫폼 기업인 주식회사 이도(YIDO, 대표이사 최정훈)와  ㈜카카오 VX(대표이사 문태식)가 손을 맞잡았다. 두 기업은 협력을 통해 IT 기반 골프 신산업 창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도(YIDO)와 ㈜카카오 VX는 서울 중구 이도(YIDO) 본사 씨티스퀘어 빌딩에서 온·오프라인 플랫폼 활용을 통한 골프 사업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이도는 ㈜카카오 VX에 클럽디(ClubD)가 운영하고 있는 골프장 티타임 제공, 스크린골프 코스 제작 및 프로모션 등을 지원하게 된다.카카오 VX는 클럽디 골프장 예약 및 홍보, 스크린골프 코스 제공 및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특히 양사는 신규 골프장 확대, GPS를 활용한 골프 타석 분석 및 거리 측정, 통합 멤버십, 아카데미 사업 기회 창출 등 IT를 기반으로 한 골프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나서기로 했다.


최정훈 ㈜이도(YIDO) 대표이사는 “당사가 보유한 골프장 전문 위탁 경영 역량과 카카오 VX의 온라인 서비스 접목을 통해 기존 퍼블릭 골프장에서 볼 수 없었던 차별화 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다양한 골프 플랫폼을 보유한 카카오 VX와 새로운 골프 문화 창출을 위해 협력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태식 ㈜카카오 VX 대표이사는 “각자의 영역에서 최고 수준의 역량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양사가 협력을 약속한 만큼, 이용자들에게 더 편리하고 혁신적인 골프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골프 서비스 분야의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이도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도(YIDO)는 퍼블릭 골프 클럽 브랜드 클럽디(ClubD)를 운영하는 골프장 통합관리운영 전문회사이다. 클럽디(ClubD)는 현재 충청북도에 위치한 클럽디 보은과 속리산, 전북 클럽디 금강 등 총 3개의 골프장(72홀)을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사업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주)카카오 VX는 골프장과 골퍼를 연결해 예약부터 결제, 실시간 교통 안내까지 카카오톡 채팅창에서 한 번에 실행하는 원스톱 골프 서비스인 ‘카카오골프예약’과 스크린골프 브랜드인 ‘티업비전2’, ‘티업비전’, ‘지스윙’ 외 다양한 골프 서비스 및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