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동남아행 프리미엄 항공권 약진"

산업·IT 입력 2019-12-19 09:05:13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G마켓]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올해 프리미엄 항공권을 찾는 수요가 늘어났으며, 그 중에서도 동남아행 비즈니스 항공권의 약진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비즈니스 좌석 판매량이 전년비 71% 증가해 국제선 항공권 평균 성장률(30%)을 크게 상회했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비즈니스석 발권 인원 기준으로 집계한 인기 도시 상위 5곳이 ▲방콕(태국) ▲타이페이(대만) ▲발리(인도네시아) ▲호치민 시티(베트남) ▲다낭(베트남) 등 모두 동남아 지역었으며 전년비 성장세 역시 타이페이가 226%, 발리 179%, 다낭 159% 등으로 높게 나왔다.

 

동남아 프리미엄 항공권의 약진은 편안한 여행을 추구하는 40대가 중장거리 여행 시 타 지역을 경유하더라도 비즈니스를 이용하는 수요가 늘었고, G마켓이 이베이코리아의 유료멤버십 ‘스마일클럽’ 전용 항공권 할인 혜택을 강화한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G마켓은 매달 다른 항공사와 손잡고 스마일클럽 회원 대상 단독 비즈니스 요금 및 5% 할인 혜택 등을 선보였는데 프로모션에 참여한 총 10개 항공사의 비즈니스석 판매량이 전년비 평균 약 243% 상승했다. 특히 지난 7월에 할인 이벤트를 진행했던 아시아나항공은 전년비 362%, 11월 프로모션에 참여했던 대한한공은 305%의 G마켓 매출 상승세를 보였다.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작년에는 LA, 파리, 하와이, 로마 등 장거리 비즈니스 티켓 수요가 높았다면 올해는 동남아행 비즈니스 티켓 선호도가 크게 높아진 경향을 보였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