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삼성전자 임원 출신 연경희 상무 영입

산업·IT 입력 2019-12-12 09:23:0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연경희 상무.[사진=휴넷]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연경희 전 삼성전자 상무를 기업교육사업부 대표로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경희 상무(48세)는 삼성전자에 입사해 글로벌마케팅실, 동남아총괄/싱가포르 주재원, 뉴질랜드 법인장, 인사이트 마케팅그룹장, 하이마트 영업그룹장 등을 역임한 마케팅/영업 전문가다. 1994년 삼성그룹 첫 여성 공채로 입사했고, 2004년 삼성전자 여성 1호 해외 주재원에 이어, 2012년에는 뉴질랜드 법인장으로 선임되며 삼성전자 최초 여성 해외 지법인장 타이틀을 얻었다.


휴넷은 연경희 상무 영입으로 기업교육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경희 상무는 “그동안의 B2B 영업 및 마케팅 노하우를 기업교육에 접목해, 휴넷이 초격차 1등 기업교육 회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