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소외계층 청소년 공부방 800호 전달

금융 입력 2019-11-15 13:55:50 수정 2019-11-18 16:36:2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곽창희(왼쪽 첫번째)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사무총장과 박상용(오른쪽 첫번째) KB국민은행 사회협력부장이 14일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에서 800번째 ‘청소년의 멘토 KB!’ 공부방을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B국민은행]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14일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에서 구세군자선냄비본부와 함께 ‘청소년의 멘토 KB!’ 공부방 800호 전달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청소년의 멘토 KB!’ 공부방은 소외계층 청소년들에게 맞춤형 공부방을 조성해 주는 사업이다. 지난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700 가정에 공부방을 지원했으며, 올해에도 100가정을 추가로 지원해 총 800호의 공부방이 조성됐다. 


이번 800호에 선정된 가정은 10평의 협소한 공간에서 어머니와 6명의 자녀 등 총 7명의 가족이 함께 생활한다. 벽지가 찢어진 천장, 낡은 책상과 의자, 곰팡이로 인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아이들은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국민은행은 곰팡이 제거 및 도배 장판 교체, 친환경적인 맞춤형 원목가구 등을 지원하고, 바닥, 벽체 타일 교체, 변기 설치, 전기공사 등 실내 인테리어 공사를 통해 희망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찾고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학습멘토링’,‘진로멘토링’,‘디지털멘토링’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