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8,000억원 규모 광주 풍향 재개발사업 수주

부동산 입력 2019-11-11 08:15:33 수정 2019-11-12 07:51:4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포스코건설이 지난 98,000억원 규모의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시공사 선정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58명 중 501(52%)의 표를 받았다.

광주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동 600-1번지 일원의 152,317m2(46,075)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8,477억원이며, 재개발을 통해 지하 6, 지상 최고 34, 28개동 3,000세대 규모의 단지 및 부대복리시설로 새로이 거듭난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풍향구역만을 위한 다양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최고급 마감재와 세대당 2.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등을 제시했으며, 특히,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모티브를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높이의 스카이 브릿지까지 광주의 새로운 100년을 대표할 랜드마크로써의 청사진을 선보였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 수개월간 조합원 한분 한분들께 정직하고 진심을 담은 설계안을 약속드린 결과 포스코건설을 믿어주신 것으로 생각한다포스코건설 더샵을 믿고 맡겨주신 만큼, 풍향구역을 광주 최고의 명품 주거단지로 탈바꿈시키고,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사명감을 더해 지역내 랜드마크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월 대구 중리지구아파트 재건축, 4월 서울 잠원훼미리 리모델링, 제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10월 서울 성수장미 재건축 사업 등에 이어, 8,000억원 규모의 풍향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로 최종 선정됨으로써, 도시정비사업 수주 누계액 2조원에 육박하는 19,833억원의 수주고를 달성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