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3분기 10곳중 3곳이 '어닝쇼크'

증권 입력 2019-10-27 08:38:56 수정 2019-10-28 09:13:45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25일까지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기업 중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실적 전망치를 낸 기업 39곳을 분석한 결과 이 중 38.5%인 15곳은 실적이 컨센서스(전망치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28.2%인 11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에 10% 이상 미달하는 '어닝 쇼크(적자 확대·적자 전환 포함)'를 기록했다. 

종목별로 보면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이 3천785억원으로 컨센서스(5천333억원)를 29.0% 밑돌았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세타2 엔진 결함 관련 충당금과 3분기 임단협 타결 격려금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되면서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코스닥 상장사인 멀티캠퍼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41.6%나 밑돌았으며 주요 코스피 상장사인 LG상사와 삼성물산, NH투자증권도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각각 22.8%, 21.4%, 15.5% 하회해 '어닝 쇼크' 명단에 올랐다. 

그동안 시장 눈높이가 워낙 낮아진 탓에 오히려 기대 이상의 실적을 내놓은 기업도 24곳(61.5%)에 달했다. 

특히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1, 2위이자 국내 반도체 산업을 이끄는 '쌍두마차'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나란히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약 7조7천억원으로 작년 동기(17조5천749억원)보다 56.2% 감소했으나 시장 기대치(7조1천85억원)보다는 8.8%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영업이익이 4천726억원에 그쳐 작년 동기(6조4천724억원)와 비교해 92.7%나 줄었다. 그러나 이는 당초 시장 기대치(4천297억원)와 비교하면 10.0% 증가한 수준이다. 

또 SK네트웍스의 경우 3분기 영업이익이 기대치를 45.1%나 웃돌았고 LG전자와 현대글로비스도 컨센서스를 각각 29.0%, 25.8% 상회하는 영업이익을 냈다. 

그 외 화학 업종 대장주인 LG화학(영업이익 추정치 대비 괴리율 14.0%)과 대표 정유주인 S-Oil(17.9%)도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줄기는 했으나 역시 시장 기대치는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