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가향 액상 전자 담배 판매 중단

산업·IT 입력 2019-10-25 00:42:01 수정 2019-10-25 00:43:39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GS리테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GS25가 업계 최초로 가향 액상 전자 담배 판매를 긴급 중단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24일부터 시행되며 판매 중단 대상 상품은 JUUL△트로피칼 △딜라이트 △크리스프 3종과 KT&G시트툰드라 1종을 포함한 총 4종이다.

 

GS25 23일 보건복지부의 액상 전자 담배 사용 중단 권고 발표 후 만 하루 만에 이번 조치를 신속하게 결정했고 전국 가맹점에 판매 중단 및 해당 상품에 대한 매대 철수 조치가 담긴 공문을 배포했다. GS25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 담배에 대한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들의 판매 중단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며 정부의 공식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전자 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 등을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

 

GS25는 소매 유통 플랫폼으로서 국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정부의 조치에 적극 협조해 사회적 책임과 공익적 기능을 강화해간다는 계획이다. GS25 관계자는 “이번 가향 액상 전자 담배의 판매 중단 조치는 보건 선진국인 미국이 현재 실행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라며 “앞으로도 GS25는 국민 건강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눈높이를 엄격하게 적용해 선도적 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