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기차, 2030년 도로 달리며 무선충전”

산업·IT 입력 2019-10-18 15:23:30 수정 2019-10-18 21:10:14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국토교통부]

오는 2030년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면서 무선 충전이 가능한 도로가 구축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해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략안에는 태양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발광 차선,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을 흡수하는 도로 포장재 등이 과제로 꼽혔습니다.
 

또 전기차가 도로 위를 고속으로 주행하면서도 무선 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하기 위해, 이동 중 무선 전기충전 기술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차량이 정지 상태이거나 저속 주행할 때 무선충전이 가능하도록 카이스트에서 연구 중인데 고속주행 시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