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대출 변동금리 상승 전환…0.05%p 올라

금융 입력 2019-10-16 08:30:24 수정 2019-10-16 08:34:1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상승 전환하면서 주택대출 변동금리가 함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된 주택대출금리는 하락세가 지속됐다.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 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16일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되는 주택대출금리를 전날보다 각각 0.05%p씩 올렸다. 신한은행은 연 2.97∼4.23%에서 3.02∼4.28%로, 국민은행은 2.74∼4.24에서 2.79∼4.29%로 각각 올렸다. 우리은행은 2.92∼3.92%였던 금리를 2.97∼3.97%로, 농협은행도 2.81∼4.02%에서 2.86∼4.07%로 조정했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9월 기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57%로 전월보다 0.05%p 상승했다고 발표하면서, 은행들도 이와 연동된 주택대출변동금리를 같은 폭으로 조정한 것이다.


그러나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된 주택대출금리는 0.03%p씩 하향 조정됐다. 전날 공시된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9월 기준 1.60%로, 전월 대비 0.03%p 내렸다. 4개월 연속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신한은행의 신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대출금리는 전날 3.03∼4.29%에서 3.00∼4.26%로 내렸고 국민은행은 3.00∼4.50%에서 2.97∼4.47%로 내렸다. 우리은행은 3.03∼4.03%에서 3.00∼4.00%로, 농협은행은 2.92∼4.13%에서 2.89∼4.10%로 내렸다. 한편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KEB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으로는 3.3335∼4.635%, 신 잔액 기준은 3.065∼4.365% 금리를 적용한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