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주요 선진국 주택시장, 안정세로 국면전환

부동산 입력 2019-10-11 08:54:25 수정 2019-10-14 08:08:33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한국감정원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은 해외 주요 선진국의 주택시장 경기순환국면이 상승세에서 안정세로 전환됐고, 투자수요 차단 등 중앙정부의 강력한 규제정책으로 인한 영향이라고 11일 밝혔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4년부터 최근까지 OECD 주요국 및 비OECD국가의 주택가격 및 정책 동향을 조사했고, ’16~‘17년 가격이 급증했던 중국, 캐나다, 호주 등의 주택가격이 지난해부터 상승세가 둔화했는데, 그 원인에는 해당 국가의 중앙정부가 추진한 강력한 투자수요 차단 정책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국가 간의 가격상승률을 비교하기 위해 물가상승률을 제외한 순수 주택가격 변동률인 실질주택가격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18년 한해 중국은 3.1%, 캐나다 1.0%, 호주 -6.7%로 나타나 과거 상승기보다 주택가격 변동이 매우 안정적인 것으로 평가했다.
 

중국은 대도시의 투기수요 억제와 중소도시의 규제를 완화하는 이원화 정책, 캐나다는 해외 투기자금 차단을 위한 외국인 취득세 인상 및 빈집세 부과 등으로 안정세가 유지됐고, 호주는 지속적인 대출규제 정책으로 하락세로 전환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성식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은 “해외 주요국에서도 투자수요 차단을 위한 강력한 규제를 통해 주택시장의 이상과열을 방지하고 주택가격을 안정시키는 노력을 진행 중”이라며, “한국감정원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보다 정밀한 시장 모니터링과 다양하고 정확한 통계 생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주요국의 주택가격 및 정책 동향에 관련하여 자세한 사항은 한국감정원 시장분석연구부에 문의하면 된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